메뉴

라이프

삼성전자, 대용량 ‘에어드레서’ 출시…상하의 각 5벌씩 동시 관리 가능 


 
삼성전자가 의류 관리 기능과 편의성을 강화한 ‘에어드레서(의류관리기)’ 신제품을 14일 내놓는다. 이 제품은 에어ㆍ스팀ㆍ건조ㆍ청정의 4단계를 거쳐 의류를 전문적으로 관리한다.
 
이번 신제품 에어드레서는 한 번에 최대 상의 5벌, 하의 5벌 등을 넣어 관리 할 수 있다. 크고 긴 옷도 여유롭게 넣는 것이 가능하다. 이는 기기에 적용된 ‘긴 옷 케어존’ 덕분이다. 최대 143cm 길이의 긴 옷도 바닥에 닿는 부분 없이 관리할 수 있다. 게다가 ‘안감케어 옷걸이’를 45도 각도로 고정, 최대 4XL 사이즈(어깨 길이 약 58cm)의 옷도 에어드레서가 작동하는 동안 제품 벽면에 닿지 않도록 거치해 준다. 
 
또 이 제품은 더 강화된 팬과 모터를 적용했다. 25분 안에 미세먼지를 99%까지 제거할 수 있다. 스마트 건조 기능도 한층 개선, 기존의 온도 센서에 습도 센서가 추가돼 필요 건조 시간을 더욱 정확하게 측정ㆍ관리한다. 
 
이번 대용량 에어드레서는 ‘골드 미러’, ‘크리스탈미러’, ‘다크 블랙’의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출고가 기준 189만~209만원이다. 

 

송명주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이번 신제품은 에어드레서만의 바람과 필터를 통한 차별화된 의류 청정 성능을 강조하는 한편 한 번에 더 많은 옷을 편리하게 관리하고자 하는 소비자 요구를 반영했다”고 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