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산가족 82%, 북한 가족 생사여부 확인 못해 

URL복사

북한에 가족이 있는 이산가족들은 전면적 생사확인을 가장 시급한 정책으로 생각하며, 아직도 10명 중 8명은 북한 가족의 생사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양 기관은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중 생존자 4만7004명에 대해 실태조사를 진행했으며, 실태조사 국내 전수조사 참여자 중 5354명을 대상으로 심층 설문을 진행했다. 실태조사는 향후 남북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확인과 교류에 대비하여 실시하는 것으로, 2011년과 2016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수조사에서 국내 거주 신청자의 프로필은 남성(65.4%), 80대 이상(65.6%), 수도권 거주(63.9%)가 높게 나타났다. 해외 거주 신청자의 경우에는 남성(64.3%), 80대 이상(60.7%), 미국 거주(69.1%)가 많았다. 
 
국내 거주 신청자들의 참여 희망 정책으로는 북한가족의 생사확인(75.7%), 고향방문(69.7%), 상봉(65.8%), 서신ㆍ영상편지 교환(60%) 등이 높게 나왔다. 해외 거주 신청자는 북한가족의 생사확인(86.9%), 상봉(76.2%), 서신ㆍ영상편지 교환(67.9%), 고향방문(61.9%) 순으로 참여 의사가 높게 조사됐다.

 

심층 설문조사 결과, 가장 선호하는 교류형태는, 전면적 생사확인(47.8%), 고향방문(18.2%), 대면상봉(16.5%) 순으로 조사되었으나, 코로나19 등 감염병 지속 상황에서는 고향방문ㆍ대면상봉 선호도가 감소하고, 전화, 서신ㆍ영상편지 교환, 화상상봉 등 ‘비대면 교류’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이산가족의 수요에 보다 부합하는 방향으로 이산가족 정책의 실효성을 제고해 나가는 한편, 상봉 등 이산가족 교류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