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 시내버스 협상 타결…파업 철회 및 버스 정상 운행

서울시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협상을 타결했다. 파업은 종료됐다.
 
28일 서울시 발표 자료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버스 노사는 임금 인상률 4.48%, 명절수당 65만원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의 비상수송대책은 즉시 해제됐다. 시내버스 정상화로 지하철 연장 운행과 전세버스 등 대체교통 투입 등은 모두 중단됐다. 
 
앞서 시내버스 노사는 27일부터 28일 새벽 2시까지 협상에 돌입했지만 결렬됐으며, 이에 따라 28일 첫 차부터 버스 파업에 들어간바 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