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비상교육, 초중생 대상 영어능력평가 ‘브이피트’ 7월 개최 

URL복사

비상교육이 전국 초ㆍ중학생을 대상으로 7월 16일 ‘제1회 브이피트 프리미어 영어능력평가’를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 시험은 비상교육이 주최하고, AI(인공지능) 맞춤형 영어 학습 플랫폼 렉스퍼가 주관한다. 전국 단위 영어 능력평가로, 대학수학능력시험과 내신 시험에 출제되는 영어 문제 유형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라고 한다. 
 
수능 영어영역 출제위원장을 역임한 이석재 연세대 영문과 교수가 감수를 맡았고, 베테랑 현직 교사 및 강사 등 영어 출제 전문가들이 AI 기반의 문항 검수에 참여했다. 또한 시험 이후 AI가 응시자의 영어 능력을 분석한 결과를 도출하는데, 이를 바탕으로 미래 학습 전략까지 제시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초ㆍ중학생이면 누구나 브이피트를 응시할 수 있다. 시험은 ▶리스닝&스피킹▶그래머&라이팅 ▶리딩 등으로 구성됐다. 평가 영역은 식별ㆍ파악ㆍ추론ㆍ표현ㆍ적용 능력 등 5개 영역으로, 객관식 50문항이다. 
  
오상봉 비상교육 FC 사업 본부장은 “브이피트는 영어 학습 능력을 AI를 기반으로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브이피트를 통해 아이의 영어 실력을 정확하게 진단하고, 체계적인 미래 학습 전략 수립을 통해 보다 효과적으로 영어 학습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