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643개 여성시민사회단체, 여가부 폐지 철회 촉구

URL복사

가족구성권연구소 등 643개 여성시민사회단체가 윤석열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입장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25일 여성민우회 홈페이지 성명논평에 따르면, 이들 단체는 윤석열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철회와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를 요구했다. 
 
우선 이들 단체는 “여성가족부의 ‘역사적 소명’인 성차별 해소ㆍ성평등 실현은 여전히 중요한 시대적 과제”라고 진단했다. 그 근거로 세계경제포럼(WEF)의 2021년 세계성별격차보고서에 의하면 한국의 성격차 지수는 156개국 중 102위에 그치며, 여성 고위공무원 비율은 10%(2021년 기준), 기업(상장법인) 여성임원 비율은 5.2%(2021년 1분기 기준)라는 점을 들었다. 
 
또 단체들은 국가 성평등 정책을 전담할 독립부처가 필요하다고 짚었다. 앞서 2001년 여성부가 신설되기 전 1983년 국무총리 산하 여성정책심의위원회, 1990년 정무장관(제2)실, 1998년 대통령직속 여성특별위원회가 생겨왔다. 하지만 정무장관실은 여성정책의 수행 측면에서 한계가 있었고, 위원회는 조직ㆍ기능ㆍ인력ㆍ예산 등에 한계가 있어 성평등 정책을 전담하는 독립부처로서 집행기능과 조정기능을 가진 여성부가 출범했다는 설명이다. 
 
이들 단체는 “성평등이 민주주의의 완성”이라며 “다시 한 번 성평등 실현과 국가 성평등 추진체계 강화가 대통령의 책무임을 강조하며, 우리는 윤석열 정부의 행보를 끝까지 지켜보며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