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만3012명 발생

URL복사

국내 코로나19 일일 확진자수가 1만명을 넘어섰다. 질병관리청은 26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301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 8571명보다 4000명 넘게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국내 및 해외 발생 합계 기준)로는 경기가 422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3178명, 인천이 879명이었다. 전체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온 셈이다. 그 외에 대구 672명, 부산이 563명, 충남 417명, 경남 542명 등이다. 제주가 53명으로 가장 인원이 적었다. 

 

이로서 국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76만298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재원중 위중증 환자는 385명, 사망자는 32명이며, 누적 사망자는 6620명이다. 코로나19의 국내 치명률은 0.87%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법인 예방접종 인원도 늘고 있다. 26일 기준으로 신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인원은 1차 9046명, 2차 2만8855명이 늘었다. 부스터샷인 3차 접종 인원은 하루 동안 24만502명이 늘었다. 전체 인구 대비 3차 백신 접종 비율은 50.3%이며, 60세 이상 기준으로는 85.1%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