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봉구 재활용선별장 본격 가동

URL복사


도봉구가 작년 말 신축한 재활용선별장을 올해부터 본격 가동한다. 5일 구청에 따르면, 도봉동에 있는 이 선별장은 지상 1208㎡, 지하 1944㎡ 규모다. 설치에 예산 56억원이 투입됐으며 하루에 55t의 재활용품을 처리할 수 있다. 
 
지하에는 파봉정량공급기, 선별컨베이어, 비중발리스틱선별기, 광학자동선별기, 압축기, 가스캔절단기 등의 시설이, 지상에는 재활용반입장, 스티로폼감용기 등의 장비가 있다. 이 중에서 광학선별기는 근적외선과 가시광선을 분석하여 재질과 색상을 감지 후 유색 및 투명 PET, PE, PS, PP 등의 플라스틱을 선별하는 기능이 있다. 또한 전체 재활용품 선별 공정에서 산업사물인터넷(IIoT) 기술이 적용돼 자동화된다. 
 
구청 측은 이번 새 선별장 가동으로 재활용품 선별율을 60% 이상 높이는 등 폐기물을 줄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구청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재활용선별과정 홍보와 견학도 실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