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직장인 35% 부업 중…월 52만원 벌어”(설문조사)

URL복사

직장인 10명 중 3명은 부업을 별도로 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는 최근 남녀 직장인 63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4.7%가 본업 외에 부업을 병행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성별로는 남성이 37.3%, 여성 33.3%로, 남성 직장인의 부업 비율이 4%포인트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30대가 42.4%로 부업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40대 40%, 20대 29.5%였다. 결혼 여부로는 기혼이 44.4%, 미혼 32.8%로 다르게 나타났다. 
 
부업을 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추가 수입을 얻기 위해(57.9%), 퇴근 후 주말 등 여유시간 활용(23.5%), 재택근무로 인해 여유시간이 생겨서(19.5%) 등이 나왔다. 부업의 종류(복수응답)로는 남성 직장인들을 배송(22.7%), 블로그/SNS(21.6%), 매장관리/판매서비스(19.3%) 등을, 여성 직장인들은 블로그/SNS(32.3%), 매장관리/판매서비스(16.5%), 디자인 관련 제작(12%), 쇼핑몰(11.3%) 등을 꼽았다. 
 
응답자들이 부업으로 얻는 추가 수익은 월 평균 52만4000원으로 집계됐다. 변지성 잡코리아 팀장은 “유연근무제와 재택근무제 시행 기업이 늘면서 여유 시간을 활용해 제2의 직업을 찾는 직장인들도 늘고 있다”며 “특히 단순히 돈벌이 이상으로 자신의 관심과 재능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찾아 부업을 하는 이들도 늘고 있어 앞으로 1개 이상의 직업을 갖는 N잡러가 뉴노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