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에디터레터] 크리스마스

URL복사

크리스마스가 다가옵니다. 독자 여러분께서는 어떤 연말을 맞이하고 계시는지요. 어릴 적 크리스마스 하면 산타할아버지가 준다던 선물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초등학교에 들어가고 금세 산타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지만, 그 옛날 산타의 선물을 기다린다면서 12월 24일이면 일찌감치 잠자리에 들었던 것은 지금도 기억이 새록새록한 추억입니다. 
 
아이는 다행히 아직까지는 산타가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우리 집에 올 수는 있냐는 이야기도 곁들이고는 합니다. 크리스마스에 대한 추억을 이야기하면서 한 번은 ‘라떼’의 이야기도 전했습니다. 어릴 적 크리스마스만 되면 TV에 나왔던 ‘나 홀로 집에’ 이야기부터 말입니다. 유튜브에서 관련 영상을 찾아보고는 금세 공감하는 아이가 대견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전세계가 경계를 하고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어떤 연구에서는 백신을 맞은 사람은 중증 환자가 될 확률이 낮다고 하지만, 다른 한 쪽에서는 오미크론으로 인해 코로나19 환자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연말은 물론이고 내년에도 코로나19로 인해 여전히 우리는 긴장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나이 든 저라도 선물을 청할 수 있다면, 산타에게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제발 코로나19 좀 해결해 달라고요. 아이의 선물은 제가 사줄테니 말입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