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미크론 변이, 현행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도 진단 가능

URL복사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최근 발견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에 대해 현행 국내 코로나19 진단검사 체계에서 문제 없이 진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29일 방대본 발표자료에 따르면, 현재 국내에서 사용되는 진단검사법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의 여러 부위를 동시에 확인하는 방법으로, 변이로 인해 확진 판정이 영향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은 상태라고 한다. 이에 따라 스파이크 유전자 부위에 32개 변이가 확인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감염 여부를 판정하는 진단검사에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방대본은 보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변이 여부는 환자에 대한 확진 판정 이후에 추가적으로 전장유전체 분석법 등을 통해 추가적으로 확인하는 것이다. 방대본은 오미크론 변이를 보다 신속하게 확인하기 위하여, 민ㆍ관 협력을 통해 타겟 유전체 분석법(변이 PCR) 개발에 착수했으며, 향후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여부를 면밀하게 감시한다는 계획이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