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WHO, “오미크론, 델타보다 감염력 높은지 아직 확실하지 않아”

URL복사

 

세계보건기구(WHO)가 2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추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 따르면, WHO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전세계 연구자들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면서, 추가 연구결과가 나오는대로 공유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려된 오미크론 변이의 감염력에 대해 WHO는 “아직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 등 다른 변이와 비교해 더 (다른 사람에게) 감염이 잘 되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면서 “남아공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 수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것이 오미크론 때문인지 다른 요인 때문인지에 관한 감염학적 연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질병의 심각성에 대해서도 WHO는 “델타 변이 등과 비교해 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는지에 대해 아직 확실하지 않다”면서 “남아공에서 (코로나19) 입원 비율이 늘어나고 있다는 예비적 데이터가 있지만, 이것은 오미크론 감염보다는 전체적인 감염자수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또 WHO는 오미크론 변이가 다른 변이와 다른 증상을 발현시키는지에 대해서도 아직 정보가 없다고 했다. 
 
WHO는 “전세계 지배종이 된 델타 변이를 포함한 모든 코로나19 변이는 죽음까지 이르게 하는 심각한 질병을 유발한다”면서 “특히 (기저질환자 등) 취약한 계층에 (더 위험하며) 예방이 열쇠”라고 강조했다. 

 

WHO는 또 일반인들을 위해서도 기존의 방역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다른 사람과 1미터 이상 물리적 거리를 두는 것이다. 또한 마스크를 잘 쓰고, 실내에서는 창문을 열고 환기를 해야 한다. 또한 사람이 많거나 환기가 잘 되지 않는 곳은 피해야 한다. 손을 자주 씻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는 팔꿈치나 휴지로 가리는 예절이 필요하다. 끝으로, 자신의 차례가 되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 
 
WHO의 이번 성명서 원문은 WHO 홈페이지 에서 읽어볼 수 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