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환경연합 '모두를 위한 도로' 캠페인, 시민 1000명 참여 

URL복사

서울환경운동연합이 공유킥보드 업체 라임, 약속의 자전거, 서울지역아동센터협의회와 함께 진행한 ‘모두를 위한 도로’ 캠페인에 1000명 가까운 시민들이 참여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동차 위주의 국내 도로 환경에서 자전거 등 개인형 이동수단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도로 정책 변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공론화하자는 캠페인이다. 지난 9월부터 이달 22일까지 진행됐으며, 네 기관은 캠페인 당시 모아진 시민의 의견을 정부와 국회, 공공기관, 대선주자들에게 전달한다. 
 
이번 설문에서 시민들은 ‘평소 개인형 이동수단 이용 시 불편했던 점’에 대한 응답(복수선택)으로 ▶차도를 달릴 때 두려움이 있다(30%) ▶이용 가능한 도로가 한정적이다(22%) ▶차도를 이용할 때 눈치가 보인다(20%) ▶도로 노면 상태가 불량하다(15%) 등의 응답을 했다. 
 
신우용 서울환경연합 사무처장은 “기후위기 시대 수송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체교통 활성화가 절박하지만 그렇지 못한 현실이 시민의 목소리로 드러난 것”이라며 “설문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모든 교통수단이 안전하게 도로를 이용할 수 있는 날까지 계속 목소리 내겠다”고 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