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중랑구 청소년들, 직접 뜬 목도리 등 시장 상인에 전달 

URL복사

시립중랑청소년센터는 지난 20일 중랑구 중고생 동아리 ‘아름다운 마을이란 스케치북(아마란스)’, 이영실 서울시의원과 함께 면목시장 상인을 위한 방한용품 나눔 활동을 진행했다. 
 
22일 센터에 따르면, 이 행사는 겨울철을 맞아 청소년들이 직접 기획했다. 청소년들이 직접 뜬 목도리 100개와 담요 30개, 마스크 650개, 핫팩 130개 등 방한용품을 겨울철 실외에서 일하는 전통시장 상인들에게 전달하는 프로젝트다. 
 
이에 이 의원과 박충서 센터 관장, 청소년들은 면목시장 상인회에 방한용품을 전달했다. 전달된 방한용품은 시장 내 시장상인 업체 120곳에 전달됐다. 
 
아마란스 동아리는 2016년 생겼다. 중랑구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동안 면목시장 내 상인을 위한 목공 가격 팻말 만들기, 면목종합사회복지관 어르신과 함께한 그래피티 니팅 제작, 중랑구 대표 축제인 장미축제 내 부스 기획 및 운영 등을 진행해 왔다. 지난달에는 제22회 서울청소년자원봉사대회 동아리 부문에서 서울특별시장상도 받았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 


PHOT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