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흐림동두천 3.9℃
  • 흐림강릉 8.9℃
  • 구름많음서울 4.8℃
  • 흐림대전 7.3℃
  • 구름많음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9.6℃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7.7℃
  • 흐림제주 12.4℃
  • 흐림강화 5.1℃
  • 흐림보은 5.0℃
  • 흐림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11.2℃
  • 구름많음경주시 9.8℃
  • 구름많음거제 12.1℃
기상청 제공

종합

강북구, 24시간 마스크 즉각 대응반 운영해 집중 단속 

URL복사

서울시 등에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가 발령된 가운데, 강북구청이 마스크 착용 준수여부를 집중 단속하고 있다. 
 
21일 강북구청에 따르면, 구청 측은 지난 13일부터 ‘24시간 마스크 대응반’을 꾸려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 576곳, 이ㆍ미용업 등 일반관리시설 2112곳, 대중교통 등 기타시설 1041곳 등 총 3729개 시설이 대상이다. 
 
구청은 이들 시설에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시설에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위반할 경우 운영자나 관리자는 최대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1차 위반 시 150만원, 2차 이상 300만원이 부과된다. 마스크 미착용 당사자는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마스크 착용 여부 단속시에는 단계별 절차가 있다. 1차로 위반행위 당사자에게 마스크를 올바르게 착용하도록 행정지도를 한 뒤,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2차로 단속근거를 설명하고 과태료를 부과하는 방식이다. 다만 지금까지는 마스크 미착용자 등이 1차 행정지도에서 계도에 잘 따르고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감염연결 고리가 불분명한 일상 속 감염자가 단기간에 가파르게 늘고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주민들께서는 마스크 착용여부 단속이 처벌목적이 아닌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방편임을 헤아려 방역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