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1 (토)

  • 맑음동두천 -2.5℃
  • 구름조금강릉 4.8℃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1.0℃
  • 구름많음대구 1.5℃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6.6℃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9.1℃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1.5℃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2.1℃
  • 구름조금경주시 1.2℃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JOB

공기업 직원 연봉, 대기업과 비슷한 수준…197만원 차이 

URL복사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공기업 36곳과 시가총액 기준 상위 100대 기업의 평균 연봉을 비교한 결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공기업 36곳의 작년 평균 연봉은 1인 평균 7942만원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100대 기업의 직원 평균 연봉은 1인당 8139만원이었다. 197만원 차이에 그친 셈이다. 
 
연봉 금액 구간별로는 공기업은 1인 평균 7000만~8000만원인 기업이 38.9%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1인 평균 8000만~9000만원인 곳이 27.8%였다. 대기업은 1인 평균 연봉 8000만~9000만원인 곳이 23.1%로 가장 많았고, 9000만~1억원과 연봉 평균 1억원 이상인 기업이 각각 17.9%씩 나왔다. 
 
또한 잡코리아는 공시 등 집계 결과 공기업 중 지난해 직원 평균보수액이 가장 높은 기업은 한국중부발전(9285만원)으로 꼽았다. ’으로 9천285만원으로 공시됐다. 대기업 중에서는 메리츠종금증권이 1인당 평균 1억3031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조사는 공공기관 경영정보시스템과 금감원 공시자료를 바탕으로 진행했다고 잡코리아는 밝혔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