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JOB

중기부, 집중호우 피해 중기ㆍ소상공인 추가 지원하기로 

URL복사

중소벤처기업부가 최근 집중호우 피해가 극심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7개 시ㆍ군을 포함해 피해 상황이 심각한 전남 나주ㆍ구례ㆍ경남 하동군 소재의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추가 지원대책을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중기부는 특별재난지역 내 지방청과 유관기관에 설치된 ‘총괄지원반’과 ‘전담지원센터’를 전남지방청ㆍ경남지방청ㆍ유관기관 지역본부에 추가로 설치해 피해 업체의 애로사항을 지원한다. 우선 침수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 등에 대해 삼성ㆍLG와의 협력을 통해 침수 피해 가전제품의 무상 출장, 수리 및 부품비 할인 등 지원을 진행한다. 이번 지원은 특별재난지역뿐만 아니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모든 전통시장에 해당된다. 전통시장 상인회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을 통해 현황 파악을 알리면 해당 지역 서비스센터에 접수가 돼 기사가 출동하는 식이다. 
 
또한 중기부는 특별재난지역의 중소기업에게는 특례보증비율 상향(85%→90%), 보증료 우대(0.5%→0.1%, 고정보증료율 적용) 및 보증한도를 확대(운전 및 시설자금 3억원→운전자금 5억원, 시설자금은 소요자금 범위 내)하며 만기도래 보증은 전액 연장하고, 융자는 피해 업체당 10억 이내, 금리1.9%로 지원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또 소상공인에게도 특례보증비율 상향(85%→100%), 보증료 우대(0.5%→0.1%, 고정보증료율 적용)를 지원하는 한편, 기존 보증금액에도 불구하고 최대 2억원까지 보증금액을 확대 지원하기로 했다. 이들 소상공인은 정책자금대출 금리 인하, 상환기간 연장 등을 지원한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