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이프

‘편의점 X 카드사’ 공동개발한 라면나왔다 

URL복사


 
GS25 편의점을 운영하는 GS리테일과 BC카드가 공동개발한 자체브랜드(PB) 컵라면인 ‘부자될라면 페이북’이 6일 출시됐다. 이 라면은 30만개 한정 제작돼 전국 1만5000곳의 GS25 편의점과 GS더프레시 슈퍼마켓에서 판매된다. 
 
이 라면은 매콤달콤하고 은은한 불향소스에 푸짐한 파 건더기의 향이 어우러진 것이 특징이다. 일반 컵라면처럼 건더기수프를 맨 처음에 넣어 익히는 것이 아니라 면을 먼저 익힌 후 액체 수프, 유성 수프, 파 건더기수프를 마지막에 첨가해 먹는 방식이 다르다. 
 
또한 별첨 3종 수프의 이름이 QR결제, 마이태그, 해외주식/금투자 등 금융 관련 용어다. 라면 이름 역시 부자될라면으로, 부자가 되려면 혹은 부자가 될 수 있는 라면이라는 두 가지 뜻을 곁들여 중의적으로 담았다. 라면이 익는 동안 용기 뚜껑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한 뒤 BC카드 페이북에 접속해 결제는 물론 페이북에서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 및 금융서비스를 확인할 수도 있다. 
 
GS리테일은 앞서 작년 11월에도 삼성증권의 네이버페이 투자통장과 제휴한 ‘돈벌라면’을 22만개 한정 수량으로 출시한바 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