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노원구청장, 정부 주택공급 대책에 “부지 50%는 구민위한 공원 조성” 강조 

URL복사


 
정부가 아파트 1만 세대를 짓겠다고 발표한 태릉골프장이 속한 노원구의 오승록 구청장이 4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개 서한을 보냈다. 
 
오 청장은 서한에서 “노원구는 30년 전 정부의 주택 공급 정책에 의해 조성된 도시로, 전체 주택의 80%가 아파트로 이루어져 우리나라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다”며 “이러한 곳에 인프라 구축 없이 또 다시 1만 세대의 아파트를 공급한다는 것은 그동안 많은 불편을 묵묵히 감내하며 살아 온 노원구민들에게는 청천벽력과 같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 청장은 “보존가치가 높은 그린벨트 지역인 태릉골프장을 단순히 아파트 단지로 개발할 경우 당초 목표인 집값 안정보다 노원구를 더욱 심각한 베드타운으로 전락시킬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고 덧붙였다. 
 
이에 오 청장은 4가지를 제안했다. 우선 태릉골프장에 대해 저밀도 주거단지로 주택공급을 하고, 임대 주택 비율을 30% 이하로 낮추라는 주장이다. 또한 골프장 부지의 50%를 일산의 호수공원, 분당의 중앙공원과 같이 공원으로 조성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 오 청장은 교통대책 수립을 강조했다. 오 청장은 이어 육군사관학교를 이전할 경우, 이 부지를 빅데이터 및 AI 산업의 전초기지로 조성해 달라고 강조했다. 
 
오 청장은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해 신규주택의 공급을 늘려야 하는 대통령님의 고민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태릉골프장이 우리 구민들과 미래세대를 위한 교통, 공원, 교육, 문화, 일자리가 어우러지는 기회의 땅이 되어 노원구가 한 단계 더 도약 할 수 있도록 개발계획을 세워달라”고 촉구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