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파란여권 1년 뒤로’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시기 내년 12월로 연기


 
외교부가 올해 12월 전면 발급 예정이었던 차세대 전자여권의 발급 시기를 내년 12월까지 최대 1년간 연기한다. 
 
29일 동대문구 홈페이지에 따르면, 외교부는 차세대 전자여권의 발급 시기를 이와 같이 결정했다. 그 이유는 올해 상반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확산으로 여권 발급량이 급감하면서 기존의 여권 재고를 소진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내년 중이라도 기존의 여권 재고가 소진 될 경우 즉시 차세대 전자여권을 발급한다는 것이 정부의 방침이다. 하지만 기존에 발표했던 여권 온라인 재발급 신청, 우편직배송 서비스 등 여권온라인 간편서비스는 올해 하반기 중 그대로 실시된다. 
 
외교부의 차세대 전자여권은 한국적인 문화 특성과 보안, 내구성 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사증란에는 정선의 ‘인왕제색도’, 신라 부부총 금귀걸이, 신라 금관총 금관, 일월오봉도 등 한국의 유물을 담았다. 또한 신원정보면의 재질은 종이에서 여행 캐리어에 쓰이는 폴리카보네이트로 바꿔 내구성을 강화하고, 사진전사식 인쇄 방식도 레이저로 새기는 방식으로 바꿔 보안성을 강화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