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이프

국순당 생막걸리, 레시피 변경하고 분리 라벨 등 적용해 리뉴얼 


 
주류업체 국순당이 생막걸리를 기존 녹색 페트병에서 친환경 투명용기로 바꾸고, 분리가 쉬운 라벨을 적용하는 등 리뉴얼을 진행했다. 국순당 발표에 따르면, 회사는 리뉴얼한 국순당 생막걸리를 이달 초부터 출시했다. 
 
새 국순당 생막걸리는 레시피를 변경해 맛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발효공법을 최적화해 생막걸리의 신선함과 쌀의 향미, 부드러운 목넘김을 살렸다. 용기에서도 패키지도 친환경 투명 용기를 적용하고 수분리성 점착식 라벨을 사용했다. 수분리성 점착실 라벨이란, 용기에 라벨을 붙인 채로 분리 배출해도 재활용 공정에서 물로 쉽게 분리되는 것이 특징이다. 
 
라벨 디자인에도 강원도의 상징색상 중 하나인 녹색을 살렸다. 또 라벨에는 ‘강원도의 청정한 새벽을 담다’라는 문구도 넣었다. 

 

국순당 관계자는 “그동안 소비자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이번에 맛을 보강하고 자연을 생각한 맑고 깨끗한 친환경 패키지로 변경하는 리뉴얼했다”고 밝혔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