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JOB

“직장인 절반 이상, 육아 병행으로 퇴사 고민”(조사 결과) 

 


구인구직업체 사람인 조사 결과 직장인 절반 이상이 일과 육아의 병행에 어려움을 느껴 퇴사를 고민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은 자녀가 있는 직장인 493명을 대상으로 ‘육아 때문에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한 결과, 55.2%가 ‘있다’고 답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이 중 여성 직장인의 경우 무려 79.1%가 퇴사를 고민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39.4%인 남성 직장인보다 두 배 이상 높은 비율이다. 이들은 퇴사를 고민한 이유(복수응답)로 육아를 대신해 줄 사람이 없어서(52.6%), 자녀와 충분한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44.9%), 육아와 일을 병행하는 것이 체력적으로 힘들어서(39%), 스트레스가 심해서(19.1%), 회사에서 눈치를 줘서(12.1%) 등을 꼽았다. 
 
또한 이들 중 42.3%가 육아 때문에 실제 회사를 퇴사한 경험이 있었다고 한다. 이 역시 여성이 58.7%로 남성(20.5%)에 비해 3배 가까이 높게 나타났다.
 
퇴사를 고민하지 않은 직장인들은 그 이유(복수응답)로 경제적인 여건 때문(45.2%)라는 답변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또 일과 육아의 병행이 쉽지는 않지만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퇴사 고민’을 할 여력이 없다는 이야기다. 이어서 육아를 대신해주는 사람이 있어서(35.7%), 이 시기만 지나면 괜찮을 것 같아서(19.5%), 커리어를 유지하고 싶어서(13.1%) 등의 이유도 나왔다. 
 
한편 현재 일과 양육을 병행하는, 자녀가 있는 직장인(493명)들은 평균 2개의 양육 방법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방법(복수응답)으로는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이 62.5%로 가장 많았고, 양가 부모님(42%), 직접 돌봄(24.5%), 아이 돌보미(11.4%) 등이 뒤를 이었다. 
 
육아와 일을 병행하면서 가장 힘든 때로는 자녀와 충분한 시간을 보내지 못할 때(38.7%)가 가장 많았고, 육아와 병행하느라 체력적으로 힘들 때(20.5%), 육아분담 문제로 부부갈등이 생길  때(9.7%), 나만을 위한 시간을 낼 수 없을 때(7.5%), 양육비가 많이 나갈 때(7.5%) 등의 의견이 있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