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오피니언

주민 위해 적극행정한 구청 공무원 3인 


 
동대문구청이 공공의 이익 증진을 위해 창의성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업무를 적극 수행한 ‘2020년도 상반기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 3인을 최근 선정했다. 
 
선정된 우수 공무원은 민원여권과 정은지 주무관(종합민원실 시설 개선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이동 편의성을 높임), 세무과 김성곤 주무관(새로운 체납 자동차세 징수기법을 개발해 세입증대에 기여), 청소행정과 유나영 주무관(대형폐기물 배출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청소업무 효율을 높임) 등 3명이다. 
 
구청 측은 이들 3명에게 성과상여금 최상위 등급을 부여하고, 포상금과 구청장 표창도 수여하기로 했다. 이들 3인의 우수 공무원은 실무위원회의 5대 항목 평가(구민체감도, 업무 중요도 및 난이도, 적극성, 창의성 및 전문성, 확산 가능성)를 거쳐, 인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동대문구는 올해 하반기에도 적극적인 업무 추진 노력이 돋보이는 구체적 사례를 중심으로 ‘적극행정 우수 공무원’을 발굴해 시상, 업무에 대한 직원들의 적극성을 높이고 적극행정 문화를 더욱 확산시키기로 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대부분의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려고 하지만 제도나 기타 여건 등이 뒷받침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직원들이 적극행정을 수행하는 데에 방해가 되는 부분들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