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오피니언

강동구청, 여성탁구단 창단…오늘 창단식 개최


 
강동구청이 직장운동경기부 여성탁구단을 창단한다. 29일 오후 4시 구청 대강당에서 열리는 창단식에는 현정화 대한탁구협회 부회장, 정현숙 한국여성탁구연맹회장 등 탁구의 전설들과 서울시ㆍ강동구체육회, 탁구 동호인 등 50여 명이 참석한다. 
 
탁구는 몸에 무리가 가지 않으면서도 운동량이 많은 건강 스포츠로 꼽힌다. 강동구는 관내에 2750명의 탁구 동호인이 있고 주민들에게 인기가 많다는 점에 착안, 심점주 감독과 이희산 코치, 선수 5명으로 구성된 여성탁구단을 창단했다.
 
강동구청 탁구단 소속 선수는 대전시설관리공단에서 활약한 박지은 선수, 전국대학 탁구대회 입상 경력이 있는 유정은, 황서영, 손유원 선수, 전국체육대회와 세계주니어대회에서 입상한 베테랑 유혜정 선수 등이 있다. 이들은 주요 국내외 대회 상위권 입상을 목표로 훈련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고 구청 측은 전했다. 이들 선수들은 또 찾아가는 탁구 프로그램, 유소년 탁구단 등을 통해 엘리트체육과 생활체육의 선순환을 구축하고, 건강도시 강동구의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는 홍보대사 역할도 한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청 여성탁구단이 탁구를 매개로 구민 소통과 건강증진에 기여하고, 강동구 체육의 미래를 다지는 밑거름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