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도봉구, 노인복지시설 종사자 1000명 코로나19 선제검사 진행

 

서울 도봉구청이 25~26일 이틀 동안 서울시와 협력해 구내 장기요양 기관 88곳 및 노인주거복지시설 3곳에 종사하는 사람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선제검사를 시행했다. 

 

이번 검사는 최근 구내 장기요양 기관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늘고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가 연쇄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조치다. 또한 도봉구 내 장기요양 기관 및 노인복지시설 이용 노인 1552명의 안전을 위한다는 측면도 있다.

 

이번 선제검사는 다락원 체육공원 내 축구장에서 진행했다. 검사에 필요한 설비 및 인력 일체는 서울시에서 지원했다. 

 

한편, 도봉구 관내 성심데이케어센터 자가격리 자의 14일간 격리 기간이 최근 해제됐다. 도봉구 측은 이들의 일상생활 복귀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자가격리 어르신에 대한 가족들의 돌봄 부담을 완화하고 독거 어르신의 돌봄 공백을 채우기 위해 사회서비스원과 협력한 방문 요양 서비스 등 긴급돌봄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 외에도 도봉구는 관내 노인복지시설 192개소에 현재까지 마스크 4만4303개, 손 소독제 1390개, 비접촉식 체온계 77개를 지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