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오피니언

[포토에세이] 마음 속 근심도 씻겨 나가길 


 
오랜만에 셀프 세차장을 찾았습니다. 남편과 아이와 함께 세차장에서 차에 여기 저기 거품을 묻히고, 물을 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자동차의 찌든 때가 쓸려 나가는 모습이 마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로 인해 움츠러든 마음 속 근심 같았습니다. 이전에는 세차장 물줄기에 울던 아이도 어느새 세차를 도맡아서 하는 어엿한 유치원생으로 성장했습니다. 이렇게 하루가 소소하게 지나가네요. 작은 일상의 즐거움에 감사하는 하루입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