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JOB

“직장인 10명 중 7명, 코로나19에 이직도 미뤄” 조사결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로 인해 기업의 채용시장도 위축되면서 경력직들도 이직을 미룬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이직 의사가 있는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이직에 영향을 미쳤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9.7%가 미뤘다는 답이 나왔다고 19일 밝혔다. 기업 규모별로는 중소기업(70.8%), 중견기업(70.5%), 대기업(61.7%) 순으로 이직을 미룬 비율이 높았다. 직급별로는 대리급(75.1%), 사원급(69.3%), 과장급(68.4%), 부장급(60.9%), 임원급(56.3%) 순으로 나왔다. 
 
직무별로는 마케팅 종사자가 이직 연기 비율 82.4%로 가장 높았고, 그 뒤를 재무/회계(77%), 디자인(76.9%), 영업/영업관리(74.1%), 서비스(71.3%) 등의 순이었다. 업종에 따라서는 석유/화학(80%), 건설(76.9%), 유통/무역(75%)이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직을 미룬 이유(복수 응답)로는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오지 않아서(53.4%)가 가장 많았고, ▶경영 악재로 채용 취소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심해서(48.1%) ▶이직한 회사 사정이 급격히 안 좋아질 수 있어서(20.4%) 등이 있었다. 지원하려던 채용이 중단되어서 이직을 미뤘다는 답도 20.4% 차지했다. 
 
한편 이직을 미루지 않은 직장인들(303명)은 그 이유(복수응답)로 현재 직장에서 도저히 더 버틸 수 없어서(37.6%),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와서(32.7%), 폐업 위기 등 재직중인 직장 상황이 안 좋아져서(17.5%) 등의 이유를 꼽았다. 
 
우먼스플라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