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라이프

롯데면세점, 언택트 소비 가능한 ‘스마트 스토어’ 연다

 

면세점에도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도입된다. 롯데면세점은 바코드를 통해 제품 정보를 확인하고 QR코드 결제 기반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을 수 있는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명동본점 스마트 스토어를 연다.

 

롯데면세점은 뷰티 전문 매장인 ‘스마트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31일 밝혔다. 디지털 기술을 통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고 고객 체험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를 통해 “대기 없이 빠르고 쾌적한 쇼핑 환경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으로 매장 입구에서 ‘QR코드’를 스캔해 스마트 스토어 전용 모바일 카트에 접속할 수 있다. 각 상품 바코드를 스캔하면 제품 상세 정보·상품평·재고 수량 등을 볼 수 있다. 구매를 원하면 모바일 장바구니에 추가하면 된다.

 

QR코드를 직원에게 보여주면 일괄 결제할 수 있다. 사람들끼리 직접 대면하는 과정을 가능한 줄인 언택드 소비를 도입했다는 것이 롯데면세점 측의 평이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스마트 스토어 오픈을 통해 첨단 기술을 통한 고객 쇼핑 편의성 증대와 더불어 최근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된 상황 속에서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면세점은 이번 명동본점 스마트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국내 다른 오프라인매장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롯데면세점은 앞으로도 혁신적인 쇼핑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