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JOB

오늘부터 서울청년수당 신청 시작…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

서울시가 30일 오전 9시부터 다음달 6일 오후 6시까지 서울청년수당 신청자를 모집한다. 이 사업은 청년의 공정한 출발을 보장하기 위해 도입된 수당으로, 만 19~34세 미취업 청년에게 50만원씩 최대 6개월을 지원해 주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구체적인 지원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미취업 만19~34세 청년으로, 최종학력 졸업 후 2년이 지나야 한다. 1985년 3월생 ~ 2001년 3월생이 대상이다. 대학 재학생, 휴학생은 신청할 수 없다. 이번 접수에는 2만3000명을 정량평가로 선발한다. 
 
소득 제한도 있다. 건강보험료 월 부과액이 지역가입자 254,909원, 직장가입자 237,652원 미만인 사람은 제외된다. 또한 취창업자는 제외다. 하지만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는 취업자라 하더라도, 주 26시간 이하로 근무하거나 3개월 이하 계약기간의 단기 근로자는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시 제출 서류는 최종학력(졸업, 수료, 자퇴, 제적 등) 증명서와 근로계약서(해당자만 선택) 두 가지다. 선정자는 5월 4일 오후 6시 서울청년포털에서 개별확인 가능하다. 
 
지급방법은 체크카드 형태로 월 50만원씩을 최대 6개월 지급하는 내용이다. 선발된 청년은 3개월 지급 후 자기활동기록서를 제출해야 한다. 입대, 진학, 취창업자의 경우에는 지원이 중단된다. 
 
김영경 서울시 청년청장은 “청년수당은 청년의 공정한 출발을 보장하기 위한 사업으로 취업률 등 정량적 부분뿐 아니라 사회신뢰도와 자존감 상승 등 정성적 부분에서도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청년수당이 청년의 삶을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동시에, 코로나19로 인한 민생문제를 해결하는 데 일조할 수 있도록 신속 집행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