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강동구, 코로나 관련 노동법 안내서 제작

URL복사

 

강동구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노동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법률 관련 지식을 정리한 리플렛을 나눠주고 심리 상담을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코로나19로 취약 노동층이 피해를 보는 것을 돕기 위한 강동구 노동권익센터의 조치다. 감염병에 의한 휴업·휴직·휴가를 실시하는 직장이 많아지는 상황에서 상대적으로 노동 법률에 취약한 노동아자·소상공인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우선 강동구 노동권익센터는 부당한 노동권 침해를 예방하기 위해 노동법률상담을 진행한다.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들을 위한 심리상담이다. 또한 센터 측은 자주 문의되는 노동법 주요 쟁점을 다룬 ‘일하는 여러분이 꼭 알아야 할 코로나19 관련 노동법 Q&A’ 안내서를 리플릿 형태로 배부한다.

 

질의응답 형태로 제작된 이 책자는 연차휴가·휴업수당·임금삭감·산재보상 등 문의가 잦은 노동법 쟁점들을 알기 쉽게 설명해 놓은 것이 특징이다. 지하철 천호역 인근에 있는 강동구 노동권익센터와 인근 동 주민센터에서 받아볼 수 있다.

 

또 노동권익센터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는 전화상담·온라인상담 채널을 열어두고 있다. 상담은 전화를 통한 유선상담 혹은 노동권익센터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상담이 가능하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