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서울시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 지정…서울대병원 등 9곳

서울시가 지난 20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발열, 호흡기 등 증상이 있는 중증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치료하기 위한 응급의료기관 9곳을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로 지정했다. 
 
이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하면서, 응급실 감염을 우려한 병원들이 중증응급환자를 수용하지 않는 것을 방지하고, 코로나19 유증상 중증응급환자에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 진료를 위한 것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서울대학교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강북삼성병원(서북권역) ▶고대안암병원, 한양대학교병원(동북권역)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동남권역) ▶고대구로병원, 이대목동병원(서남권역) 등 4개 권역별로 대형병원을 지정했다. 
 
이들 9개 중증응급진료센터 9개소는 코로나19 의심(발열, 호흡 등) 중증응급환자에 대해 ‘사전환자분류소’와 ‘격리진료구역’을 갖추고, 책임진료를 한다. 
 
서울시는 또 경증 코로나 환자에 대해서는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기관’으로 방문하도록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시민에게 응급의료는 기본권”이라며 “코로나19 중증응급진료센터를 지정ㆍ운영하고, 중증도에 따른 이송체계를 마련해 중증응급 환자들이 신속하게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