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JOB

인천공항, 다국어 환승안내에 결혼이주자 선발키로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최근 하나투어아이티씨, 인천 중구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함께 다국어 환승안내 인력선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인천공항에서 제공하는 환승안내 가이드 충원에 결혼이민자를 충원하기 위한 목적이 있다. 현재 인천공항에서는 영어를 비롯, 중국어·일본어·힌디어 등 외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한 20여 명의 환승 안내 가이드가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과 인천공항 환승 외국인 승객에게 안내를 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인천공항 측은 베트남·태국·러시아·인도네시아 출신 등 다문화 결혼이주자를 인천공항 환승 안내 가이드로 기용한다. 공사 측은 다국적 여객의 공항 이용 편의를 높이고 인천공항만의 여객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선발을 통해 다문화 결혼이주자의 사회 참여 기회가 확대될 수 있다. 

 

이희정 인천공항 미래사업본부장은 "다양한 외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한 다문화 결혼이주자를 환승 안내 가이드로 선발함으로써 다문화가정의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상생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