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JOB

한부모 여성 창업 지원 ‘희망가게’ 400호점 열어

“한부모 여성의 자립과 생활 안정을 위한 노력 이어갈 것”

URL복사

 

한부모 여성 창업 대출 지원 사업 ‘희망가게’가 7일 400호점을 열었다. 희망가게는 아모레퍼시픽이 후원하고 아름다운재단이 운영하는 마이크로크레디트 사업의 일환이다. 창업을 통해 여성이 CEO로서 가게를 운영하고, 일하면서 자녀를 양육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다.

 

희망가게는 2004년 1호점을 문열었다. 이후 2011년 100호점·2013년 200호점·2016년 300호점·2019년 400호점을 개점했다. 희망가게 400호점은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상수동 밥한끼’로, 창업주는 “다른 한부모 여성들도 용기를 갖고 희망가게에 지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이 마음 편히 찾을 수 있는 맛집이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희망가게 사업은 담보나 보증을 요구하지 않고 신용 등급과 관계없이 창업자금을 대출해준다. 공모를 통해 선발하는 희망가게 창업 대상자에게는 창업자금 최대 4000만원을 연 1% 상환금리로 제공한다.

 

상환 기간은 8년으로, 상환금과 이자는 또 다른 한부모 여성을 위한 창업 지원금으로 운영한다. 2018년 연말 기준으로 희망가게 창업주의 월평균 소득은 242만원, 평균 상환율 83%의 성과를 보이고 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