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JOB

직장인 51.9% 연차 다 못 쓴다…전년보다 27.2%포인트 낮아진 수치

직장인 51.9%가 연차를 올해 말까지 다 못 쓸 것이라고 전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것은 그나마 지난해 대비 무려 27.2%포인트가 낮아진 수치다. 
 
사람인이 직장인 1752명을 대상으로 연차 소진 현황을 조사한 결과 위와 같은 답을 얻었다고 25일 발표했다. 임원을 제외한 직원 기준으로 살펴보면, 부장급은 68.8%가 연차를 다 쓰지 못한다고 답했다. 대리(51.9%), 사원(51.8%), 과장(48.1%) 순이었다. 
 
연차를 다 쓰지 못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연차 사용이 자유롭지 못한 분위기여서’(36%), ‘업무가 너무 많아서’(32.5%), ‘상사의 눈치가 보여서’(27.1%), ‘연차를 쓸만한 일이 없어서’(18.7%), ‘연차 보상을 받기 위해서’(18.7%) 등의 답이 나왔다. 
 
응답자들은 평균 5.5일의 연차가 남았다고 답했다. 하지만 응답자자의 재직 기업 중 미사용 연차에 대한 보상이 없는 기업이 39.6%나 됐다. 보상한다는 기업은 36.1%였으며, 따로 보상은 없지만 무조건 연차를 다 사용하도록 한다는 기업은 24.3%였다.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1년간 80% 이상 출근한 근로자에게는 15일의 유급휴가를 주어야 한다. 1년 미만 근로자 또는 1년간 80% 미만 출근자는 1개월 개근시마다 1일의 유급휴가가 부여된다. 연차는 2년 근속마다 1일씩 가산되며, 총 휴가일수는 가산휴가를 포함해 25일이 한도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