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한국 최초 여성인권선언 ‘여권통문’ 121주년 맞이 행사 열려…기념 표석 설치도 


 
서울시와 사단법인 문화다움이 31일 서울 계동 북촌문화센터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인권선언 ‘여권통문’ 발표 121주년 기념행사 ‘이름 없는 북촌 여성들의 외침, 여권통문’을 열렸다. 
 
여권통문은 1898년 9월 1일 북촌 여성들을 주축으로 해 여성의 교육권 보장을 요구한 선언문이다. 당시 황성신문과 독립신문을 통해 발표되면서 여성인권에 대한 인식을 일깨었다는 평을 받는다. 여권통문은 이후 국내 최초의 민간 사립여학교인 ‘순성학교’ 설립에도 영향을 미쳤다.
 
이번 행사는 북촌 여행, 강연, 체험, 전시 등으로 진행된다. 우선 북촌 내 여성인권 관련 흔적을 살펴보는 마을여행 프로그램이 있다. 북촌 여성들의 외침 ‘여권통문’ 여행길, 조선시대 궁녀, 그들의 삶 여행길 등의 프로그램이 있다. 
 
또 이번 행사에서는 2가지 강연이 진행된다. 남녀가 유별했던 당시 생활사가 반영된 한옥의 공간구성을 통해 당시 여성들의 삶과 지위를 살펴보는 ‘한옥 속 여성의 삶과 지위’ 강연이 중앙대 최윤경 교수의 진행으로 열린다. 또한 기계형 국립여성사전시관장의 ‘이름 없는 여성들의 외침, 여권통문’ 강연도 있다.
 
이 외에도 대형 판넬에 여권통문 글귀를 전시해 시민들이 따라 쓰고 읽어볼 수 있으며, 여권통문의 전문을 읽어 보고 관련 기사들을 살펴 볼 수 있는 전시도 있다. 
 
한편, 지난 30일 서울 삼각동 신한은행 백년관 마당(구 홍문섯골 사립학교 자리)에는 여권통문 기념 표석 제막식이 열렸다. 여성가족부가 신한은행의 협조를 받아 설치한 표석이다. 이곳에서는 당시 여성지도자들이 지난 1898년 ‘여권통문’을 구현하기 위해 최초의 여성단체 ‘찬양회’와 최초의 민간사립여학교 ‘순성여학교’ 설립을 결의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