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종합

양평원이 꼽은 톡톡튀는 성평등 콘텐츠는…공모전 수상작 46편 발표 

‘제3회 성평등콘텐츠대상’ 정기 공모전 수상작 13일 발표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양평원)이 ‘제3회 성평등콘텐츠대상’ 정기 공모전 수상작 46건을 13일 선정했다. 
 
이번 대회는 기존 일반부ㆍ청소년부(종합부문) 외에도 보다 특화된 내용을 위해 콘텐츠 부문을 신설한 것이 특징이다. 콘텐츠 부문은 총 12개 장르로, 강의, 영화, 웹드라마, 광고, 인포그래픽, 뮤직비디오, 다큐멘터리, 예능/토크/패러디, 1인방송/브이로그, 애니메이션, 웹툰, 카드뉴스 등이다. 

 

일반부(종합부문) 대상을 차지한 ‘바이크 좀 타보겠다는데’는 여성 라이더에 대한 이야기를 여성주의적 관점에서 풀어낸 작품이다. 도로 위에서 보여지는 여성혐오적 시선들을 영상에 잘 담아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청소년부(종합부문)에서는 ‘환생’이 뽑혔다. 저승사자와 망자의 성차별을 다룬 이야기다. 
 
이번 대회에서는 신설된 콘텐츠 부문 중 강의와 1인방송/브이로그 장르에서 많은 작품이 출품된 것이 특징이다. 강의 분야 최우수작은 ‘동의의 온도 : 나는 너는 얼마만큼 동의한 걸까?’가 뽑혔다. 서로 존중하는 연인 관계를 위해서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에 관해 청춘들 스스로가 고찰해보는 내용이다. 1인방송/Vlog 분야에서는 구독자 5만명의 ‘똑똑한바디길잡이, 똑디’가 낸 ‘내가 만났던 최악의 애인’이 수상했다. 이 작품은 토크방식 콘텐츠의 장점을 잘 살려 진지하면서도 허심탄회하게 내용을 다뤘다. 

이외에도 한국엠씨엔협회가 종합부문 은상을,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와 충북여성재단이 각각 지역부문 기관장상을 받았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