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일)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8.2℃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6.7℃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에디터레터] 꿈에 대한 이야기2 

URL복사

아이와 꿈에 대해서 이야기해보았습니다. 이전에는 나의 꿈은 교육자라고 이야기했던 아이는 여전히 교육자에 대한 꿈을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대학에서 교수님이 되거나 초중고교에서 선생님이 되는 것이 꿈이라고 합니다. 
 
교육자가 되려면 어떤 것이 필요할까요. 우선 공부를 많이 해야 한다는 답이 들려옵니다. 우리나라의 교육 현장에서 연구와 후학 양성에 매진하는 교육자 선생님들께서 그동안 쌓아오신 것을 감안하면 당연한 답이겠죠. 
 
하지만 공부뿐만 아니라 인성교육도 중요하다는 말을 아이에게 건넸습니다. 학생들에게 조언을 잘 할 수 있어야 하고, 학생들이 존경할 수 있는 교육자여야 하며, 학생들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발 벗고 나서서 도와줄 수 있는 마음씨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가르치고 싶은 과목은 과학 또는 수학이라고 합니다. 아직은 1학년이라 수학과 과학을 다소 어려워하고 있지만, 이것을 계기로 동기부여가 돼 더욱 열심히 공부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의 꿈은 매일, 매시, 매분 바뀔 수 있는 것이라지만, 모든 꿈이 다 소중하고, 부모로서 이 꿈의 소중함을 기억하도록 도와주려고 합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