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9 (토)

  • 구름많음동두천 22.0℃
  • 흐림강릉 21.1℃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5.4℃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조금광주 26.6℃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5.7℃
  • 박무제주 24.5℃
  • 맑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2.7℃
  • 구름조금금산 23.5℃
  • 맑음강진군 25.6℃
  • 구름많음경주시 22.8℃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에디터레터] 놀이터 

URL복사

아이를 어린이집에 보낼 즈음이었습니다. 주변 엄마들과 많이 하던 말 중에 “내가 어릴 적 이렇게 놀이터를 많이 갔었나” 하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하원을 한 다음 갈 곳이 마땅치 않아 아파트 놀이터를 자주 가고는 했는데, 그것이 엄마로서 미안한 생각이 들어서 나온 말이었습니다. 주변 엄마들도 비슷한 생각이 있어 공감했던 기억이 납니다. 
 
사실 아이와 갈 곳은 많습니다. 키즈카페도 있을 것이고, 놀이공원, 복합쇼핑몰, 아니면 동네 마트라도 갈 수 있습니다. 다만, 매일 그곳들을 순회할 돈이 없을 뿐이죠. 뻔한 주머니 사정을 감안하면 외식도 줄이고 집에서 해먹이는 일이 잦아지는데, 매일 새로운 곳으로 갈 수도 없는 노릇입니다. 자기 변명 같지만 그래서 놀이터를 종종 갔더랍니다. 
 
그래도 늘 똑같은 놀이터를 좋아하고 또 미끄럼틀 한 번, 그네 한 번 타면서도 즐거워해준 아이가 고마웠습니다. 지금도 아이는 놀이터나 공원에 가는 것을 좋아합니다. 막상 놀 것이 없으면 그냥 뛰기도 하는데요. 그런 모습이 고맙기도 하면서, 한 편으로는 미안하기도 합니다. 코로나19가 끝나면 한 달은 안 되더라도 1주일 정도라도 수영장에서 살다시피 하고 싶은 생각입니다. 
 
물론 한 편으로는 아이가 놀이터를 좋아할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는 생각도 합니다. 또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 공부 부담을 느낄 수도 있겠지요. 어떻게 되던 간에, 그 전까지라도 원없이 뛰어놀게 하고 싶습니다. 아, ‘원없이’라는 말이 와닿지 않을 수도 있겠네요.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