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동두천 21.9℃
  • -강릉 20.0℃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3.2℃
  • 흐림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4.7℃
  • -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5.1℃
  • 흐림강화 22.6℃
  • -보은 21.9℃
  • -금산 22.1℃
  • -강진군 26.1℃
  • -경주시 23.0℃
  • -거제 23.5℃
기상청 제공

종합

국제앰네스티, 탈레반의 하지라 남성 9명 학살 조사 결과 공개 

URL복사

인권단체 국제앰네스티가 아프가니스탄 가즈니주에서 탈레반이 소수민족인 하지라 남성 9명을 학생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23일 앰네스티에 따르면, 아프간 현지 조사단은 목격자 조사를 통해 말리스탄 지역의 문다라크트 마을에서 지난 7월 4일부터 6일 사이 남성 6명이 총살을 당했고 3명은 고문 끝에 숨졌다는 증언을 확인했다. 7월은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의 충돌이 한창인 시기다. 일부 가즈니 주민들은 산속으로 피신했지만, 이후 식량 부족으로 마을로 내려갔다. 그 때 기다리고 있던 탈레반이 남성들을 살해했다는 것이다. 
 
이중 3명은 고문을 당한 뒤 살해됐으며, 3명은 매복 중인 탈레반에게 습격당한 뒤 처형됐다. 또 다른 3명은 거주하던 마을에서 살해됐다. 시신 매장을 도왔던 한 목격자는 “탈레반에게 왜 이런 짓을 하느냐 물었더니, ‘분쟁 기간에는 모두 다 죽는다. 총이 있든 없든 상관없다. 지금은 전쟁 중이다’라고 말했다”고 앰네스티에 전했다. 
 
아녜스 칼라마르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이러한 표적 살인은 탈레반이 집권하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민족적, 종교적 소수집단이 특히 위험한 상황을 마주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긴급 결의안을 채택하여 탈레반에 국제인권법을 존중할 것과, 출신 민족 또는 종교적 신념에 상관없이 모든 아프간 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