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맑음동두천 34.2℃
  • 맑음강릉 32.6℃
  • 구름조금서울 35.4℃
  • 구름조금대전 33.1℃
  • 맑음대구 33.4℃
  • 맑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32.5℃
  • 맑음부산 30.9℃
  • 구름많음고창 32.8℃
  • 흐림제주 29.2℃
  • 맑음강화 32.2℃
  • 맑음보은 32.5℃
  • 맑음금산 33.2℃
  • 구름많음강진군 31.4℃
  • 맑음경주시 32.6℃
  • 맑음거제 29.7℃
기상청 제공

피플/오피니언

[에디터레터] 우리는 왜 사는걸까 

URL복사

아이가 문득 말을 걸어옵니다. 
 
“엄마, 우리는 백살밖에 살지 못하잖아. 왜 사는걸까. 그리고 나는 왜 태어난 걸까.” 
 
예전 같았으면 “네가 왜 태어나긴 하늘에서 주신 인연이지 이 녀석아”라면서 이야기했을 것 같은데, 요새 부쩍 큰 아이가 진지하게 물어오니 저도 고민이 됩니다. 우리는 왜 태어났고 왜 사는 걸까요. 
 
일반인으로서 저의 생각은 그렇습니다. 우리는 태어나면서 살아야 한다고 주어진 것이고, 적어도 살게 됐으니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이죠. 사람이 태어난 것이나 부모와 자녀의 관계가 되는 것은 우리가 정할 수 없는 것이고, 제가 아이의 엄마가 된 것이나 아이가 제 아들이 된 것은 숙명이니 더욱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하지만 소중한 작은 아이가 왜 사는지에 대해서 물어보니 슬픈 것도 사실입니다. 물론 자신의 존재에 대해 고민을 할 수 있겠지만, 그 나이에는 아무 생각 없이 뛰어다니고, 친구들과 떠들고 우정을 쌓아야 할 때 같은데요. 
 
아무쪼록 아이에게 모든 아이들은 다 특별하고, 왜 산다는 고민보다는 어떻게 특별하고 소중한 우리 모두의 삶을 잘 살아갈 수 있을지에 대해 이야기해보려고 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백살까지 살 수는 있을까요? 
 
우먼스플라워 박종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