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보도자료

롯데마트, ‘먹는 콜라겐 스틱’ 선보여

 

롯데마트가 화장품 전문 제조업체 제이준코스메틱과 함께 ‘물광 콜라겐 젤리’, ‘더블 물광 케어 세트’ 2종을 17일 출시했다. 이를 통해 ‘먹는 화장품’으로 불리는 이너뷰티 시장에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물광 콜라겐 젤리’는 스틱 젤리 1포(20g)당 저분자피쉬콜라겐 2000mg과 블러드 오렌지 농축액 1800mg을 함유한 제품으로 상큼한 맛을 낸다. 스틱 형태로 휴대 편의성도 높였다. 콜라겐 젤리는 스틱 14포로 구성했다.

 

스틱 젤리에 함유한 블러드 오렌지도 안토시아닌을 함유했다. 해당 성분은 피부미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뷰티 업계에서 각광받고 있다.

 

이와 함께 중국 최대 온라인 행사인 광군제에서 1초에 3장씩 판매된 블랙 마스크 5입과 젤리 14포가 포함된 먹고 바르는 ‘더블 물광 케어 세트’도 함께 선보인다.

 

한편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에 따르면 이너뷰티 시장 규모는 2019년 5000억원을 돌파했다. 시장 규모가 500억원대였던 2011년과 비교해 10배 이상 성장했다.

 

롯데마트 측은 합리적인 비용으로 집에서 피부를 관리하려는 하는 홈 뷰티족이 증가한 것을 이유로 꼽았다. 실제 롯데마트 관련 상품군의 매출을 보면 건강 분말·환 등 이너뷰티 상품군은 2019년 한 해 동안 220% 이상 신장률을 기록했다.

 

우먼스플라워 박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