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피플

맥도날드서 17년 근무한 92세 임갑지씨 은퇴

70대 중반 입사해 17년간 결근 및 지각 없어
첫 월급 일부 캠페인 기부도...8일 은퇴식

 

한국맥도날드는 물론 전세계 맥도날드 매장에서 최고령 직원으로 꼽히던 임갑지(92) 크루가 햄버거 매장 일선에서 은퇴했다. 맥도날드는 종로 본사에서 은퇴식까지 열어주며 시니어 직원을 예우했다.

 

맥도날드는 최고령 ‘시니어 크루’인 임갑지 크루가 지난 8일 은퇴했다고 13일 밝혔다. 8일 서울시 종로 맥도날드 본사에서 진행한 은퇴식에는 조주연 사장 등 맥도날드 임직원 약 100명이 참여했다.

 

임씨는 76세였던 지난 2003년부터 17년 동안 맥도날드 미아점에서 근무해왔다. 경기도 양주시 자택에서 20km 떨어진 곳이지만, 근무 기간 동안 결근이나 지각 한번 없이 근무해왔다. 맥도날드는 은퇴식을 통해 임갑지 크루에게 그간의 공로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

 

맥도날드는 “임갑지 크루는 매장에 대한 주인의식을 갖고 ‘매니저의 마음’으로 일하는 것을 본인의 철학으로 뒀다”며 “시간이 날 때마다 매장 밖 지하철역 주변의 쓰레기를 청소하는 등 본인이 맡은바 이상의 책임을 다하며 함께 근무하던 젊은 크루들에게 큰 귀감이 됐다”고 했다.

 

임 씨는 농협에서 1983년 정년퇴임을 한 뒤 10년 동안 가게를 직접 운영해왔다. 이후에도 일을 손 놓고 싶지 않아 2003년 서울시 취업박람회를 통해 55세 이상의 시니어 크루를 모집하던 맥도날드에 지원해 입사했다.

 

 

당시 임 씨는 첫 월급의 일부를 자신이 활동하는 로터리 클럽의 '소아마비 환자 돕기 캠페인'에 지원하는 등 교회·봉사단체에 꾸준히 기부해왔다. 임 씨는 “맥도날드에서 일하며 열심히 움직인 덕분에 생활의 활력과 건강까지 얻었다”며 “삶의 보람과 자부심을 느끼게 해준 맥도날드에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조주연 사장은 “임 크루는 고객만족에 대한 높은 책임감과, 동료를 배려하는 따뜻한 마음이 있는 분이셨다”며 “그간 노고에 감사드리고 임 크루님의 웃음과 열정을 잊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국내 맥도날드 매장에는 임 씨와 같은 시니어 크루 약 300명이 근무 중이다. 시니어 크루란 맥도날드가 전 세계에서 55세 이상을 매장 직원으로 채용하는 제도다.

 

우먼스플라워 주동희 기자